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화보/ “나이 · 세대 불문” … 희망과 위로, 역동의 품바 ‘치명적 매력’

기사승인 2024.05.24  23:00:27

공유
default_news_ad2

- 제25회 음성품바축제 3일차 ‘희망의 날’

제25회 음성품바축제가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음성읍 설성공원과 꽃동네 일원에서 펼쳐지는 가운데, 행사장을 찾는 관객들로 3일째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꽃동네 설립의 모태인 거지성자 故최귀동 할아버지로부터 유래한 품바축제는 자신의 장애에도 불구하고 구걸조차 하지 못하는 걸인들을 먹여 살린 할아버지의 박애 정신을 되새겨 보는 사랑과 나눔의 축제이다.

7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축제와 9년 연속 충청북도 최우수 축제로 지정된 음성품바축제는 25회째를 맞은 올해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로 방문객을 맞이한다.

이번 축제는 ‘품바, 스물다섯살 청춘이 되다’라는 주제로, 22일 열림의 날, 23일 사랑의 날, 24일 희망의 날, 25일 나눔의 날, 26일 상생의 날 순으로 진행되고 있다.

ad37

셋째 날인 24일 희망의 날에는 ‘글로벌 품바래퍼 경연대회’가 메인무대에서 열렸다. 치열한 예선전을 통과한 12팀이 본선에 진출해 래퍼 공연을 펼치고 축하공연으로 기리보이가 출연했다.

또한 주무대의 관람객 모두가 엿치기에 도전해 구멍이 제일 큰 사람에게 선물을 주는 ‘천인의 엿치기’가 펼쳐졌다.

한편 축제장에서는 품바 의상체험 부스에서 품바 복장을 대여할 수 있고 품바 분장, 품바 가락배우기, 교복 체험, 캘리그라피, 움막 체험,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거리가 준비돼 있다. 

품바 플래시몹, 성인전용 품바 상설유료공연, 버스킹 등 5일 내내 축제장 곳곳에 즐길거리도 마련됐다.

고병택 기자 marco1717@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